일본 다녀왔습니다.

경희대학교 경영학과 – 니혼대학교 상학부 조인트 컨퍼런스 참석차 일본에 다녀왔습니다.

[#M_찍어온 사진 대방출~|접기|순서는 별 의미 없습니다

잔디밭의 아이들. 학부 1학년때 동의마당에서 막걸리 먹던 생각이 납니다. 니혼대 상학부는 운동장도 없을 만큼 매우 작은 캠퍼스를 가지고 있는데, 니혼대는 이런 캠퍼스를 동경 곳곳에 20곳에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아마 단과대학별로 캠퍼스가 있지 않나 싶습니다.(확실한건 아님)

2틀간 주린 배를 채워준 도시락

니혼대 상학부 도서관

최초의 복식부기 책을 소장하고 있는게 니혼대 상학부의 자랑. 이곳이 저 책 하나때문에 만들어진 특별 보관소

니혼대 상학부 도서관 지하. 지하2층(혹은 3층) 지상2층으로 된 도서관인데 책 놓을 공간이 부족하여 사진과 같은 시스템 도입. 단과대 단위 도서관으로 지하2층 지상2층짜리를 운영하고 있다는게 매우 부러웠음. 우리도 단과대학 단위의 도서관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함

통역과 안내 등으로 5일간 무지 고생해주신 니혼대의 임덕순씨

하핫 ^^;

아사쿠사

사원가는 길을 기념품 샵 거리로. 저 부근에서 딱 저 길만 옛 기운이 나는데 사실상 비즈니스 니드로 만들어진 것 처럼 보임. 사원에 가서도 뭐 하나 하는것 마다 돈. 이를테면 돈 던지고 절하면 복이 이뤄진다. 점괘를 뽑아라. 향을 사라 등등. ^^

일본행 준비를 도맡아 한 대표조교. 일본 체류중에도 찍사로서 봉사.

아사쿠사의 사원(?) 입구. 향을 한주먹씩!! 돈 좀 되겠다는. 저 향에 자기가 좋아지고 싶은 부분에 연기를 쒜면(철자가….) 좋아진다고 하여 많은 여성분들은 머리를, 남성들은 하반신을 ..응? 암튼 드리댐

아사쿠사의 사원 입구에 있는 손 씻기용 물. 누가 안알려줬으면 마실뻔

가부끼 공연할때 깨서 마신다는 술

저 술을 위해 돈을 댄 스폰서들 리스트. 아사히 맥주가 1등

일본은 호빵도 비싸다

달리는 버스 안에서 도쿄타워 갯츄!

후지티비 앞. 들어가보진 않았다. 안내해주신분이 이상하게여겼음.

오다이바의 모노레일

혹시나 최신 기술 전시 따위를 할까 싶어서 들른 오다이바의 텔레콤 센터. 전시관같은건 없었음…아쉽

텔레콤 센터에서 바로 일본 과학 미래관으로 발길을 돌려 고고싱

일본은 미래관을 영어로 쓸때 Future Center 가 아니라 Miraikan 으로 쓴다. 자존심일 수도 있고 자부심일 수도 있고. 암튼 역시 나라가 잘살고 봐야해.

미래관 입장권은 QR 코드로 되어있다

어디인지 모르지만 암튼 조그마한 수족관에 가서 돌고래쇼 구경

페어웰 만찬.

도쿄 도청에서 찍은 야경

도쿄 도청에서 찍은 야경2

도쿄 도청에서 찍은 야경3

매장에서 위 사진과 같은 디스플레이 사용이 보편적으로 이뤄지고 있었음

신주쿠 거리의 크리스마스 트리

신주쿠 거리의 크리스마스 트리2

별 것 아니지만 이런거 하나 만들어 놓음으로써 관광객들의 즐거움 업~ 버튼을 누르면 따라라란 하면서 조명에 불이 들어오는데 조명 색으로 점꽤를 보는 것.

제가 나왔던게 녹색이었나..암튼 부자가 될 점꽤였다고 합니다 ^^

일본은 날씨도 안추운데 벌써 크리스마스가 한창

전철역, 상가, 쇼핑거리 등등에 저런식의 전단지 혹은 안내서들을 구비해놓고 있었음. 전단지는 별로 였지만 안내서들은 관광객들과 쇼핑객들에게 도움이 되었음. 이런건 빨리 도입하자

떠나기 전날 밤 호텔에서 맥주. 이후 교수님을 포함한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 밤 11시까지 자리 지켜준 일본 학생들 감사.

편의점 계산대에서 행주를 빨아서 청소.

신주쿠에는 거대한 카메라 상가가 있다…하지만 비싸서 어디 사것어?

디지털카메라 전용 프린터를 이곳 저곳에서 많이 팔더라

아까 말했듯이 안내도를 제공하여 쇼핑을 돕는다.(쇼핑을 돕다=매출증가)

신주쿠 약속장소로 유명하다는 Studio ALTA. 왜 유명한지 사실 잘 모르겠음.

ALTA 건물에도 그렇고 다른 건물들에도 위와 같은 대형 디스플레이를 활용하는 모습이 자주 보였음. 우리나라에서는 종로에서 신문사들이 활용하는 것 이외에 상업용으로 쓰는 걸 아직 흔하게 보진 못한듯.

가부키죠 일번가. 유흥~ 유흥~

일본 도청은 50층 정도 되는 건물 두개와 다소 낮은 건물 하나로 이뤄져있다…-_-; 저렇게 많은 공무원들이 필요한가??

일본에서 가장 많이 본 커피가게. 스타벅스는 간혹 보이고 커피빈은 한 번도 못봤음.

일본 택시는 2km 기본요금 710엔. 지금 환율 1500원쯤 하니까 대략 10000원이 넘는다능. 또하나 일본 택시는 자동문.

방문 목적이죠



일본 삐끼. 아가씨들을 카탈로그로 만들어서 삐끼짓을 한다. 어떤 삐끼는 당일 찍은 폰카로 보여주는데 이렇게 하면 뽀샵효과에 속는 일이 적대나 어떻데나…

일본에서 먹은 삼겹살과 소주 캬~_M#]
아마도 이 포스팅을 보시진 못하겠지만
이번 방문을 준비해주시고 방문해있는 동안 여러모로 도와주신 니혼대 교수님들과 학생분들께 감사드립니다.(특히 x고생한 유학생분들께 감솨!)

스킨 교체 유혹

헠 이즈미 미라이님 블로그를보니 강렬한 스킨 교체의 유혹이 밀려온다

http://mirai.tistory.com/

지금 스킨, 나름 튜닝한거라 아깝긴 한데 한 번 더 질러?

북마크 공유 서비스의 원조는?

이런 저런 생각할 거리를 던저줄 만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북마크 공유 서비스의 원조는 당연히 딜리셔스(delicious.com)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만..


구글 학술 검색에서 검색어 bookmark sharing에 대한 검색결과 중 첫번째로 나온 녀석입니다.
어라? 저자가 일본인이네? 2006년?? 딜리셔스가 언제 오픈했더라? 일본이 더 먼저 시작한건가? 하는 생각들이 들기 시작.
냅다 딜리셔스로 뛰어가보았습니다.(별로 중요한 것도 아닌데 왜 뛰어갔느지 .. ^^;;)


딜리셔스의 블로그 첫게시글이 2005년 5월자로 되어있군요.
Nakamura, Shirai, Igarashi 이 분들 북마크 공유 가지고 2006년에 논문 및 학술발표 엄청나게 했더만…


역시 딜리셔스가 원조였군 이라고 생각하는 순간 눈에 들어온 녀석

글씨가 안보이시는 분들은 클릭~

논문제목은 A bookrmarking service for organizing and sharing URLs, 게재일시는 1997년 ㄷㄷㄷ
논문 전문을 읽어보진 않았지만 Abstract 상으로 볼땐 요즘의 북마크 공유 서비스와 거의 흡사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게다가 개념 수준이 아니라 프로토타입까지 만들었었던 것 같습니다.

[#M_Abstract 보실분들은 |접기|Abstract
Web browser bookmarking facilities predominate as the method of choicefor managing URLs. In this paper, we describe some deficiencies ofcurrent bookmarking schemes, and examine an alternative to currentapproaches. We present WebTaggerTM, an implemented prototypeof a personal bookmarking service that provides both individuals andgroups with a customizable means of organizing and accessing Web-basedinformation resources. In addition, the service enables users to supplyfeedback on the utility of these resources relative to theirinformation needs, and provides dynamically-updated ranking ofresources based on incremental user feedback. Individuals may accessthe service from anywhere on the Internet, and require no specialsoftware. This service greatly simplifies the process of sharing URLswithin groups, in comparison with manual methods involving email. Theunderlying bookmark organization scheme is more natural and flexiblethan current hierarchical schemes supported by the major Web browsers,and enables rapid access to stored bookmarks._M#]
좀 더 뒤적뒤적해보니 우리나라 분들(정재은, 윤정섭, 조근식)이 쓴 논문도 있었네요!


딜리셔스의 인기와 국내 대형 포털들이 북마크 공유 서비스를 시작한 것을 보며 어떤 기분이 드셨을지 잠시 궁금해졌습니다. ‘내가 이렇게 될 줄 알았어’ 흐믓해 하고 계실까요 아니면 ‘저거 내가 생각했었던 건데!’ 하며 아쉬워하고 계실까요 ^^a

이 글을 쓰는 목적은 북마크 공유 서비스의 원조가 누구인지 밝히는것이 아닙니다. ^^ 대신 어떤 느낀바들을 쓰고자 함이지요. 느낀바의 첫번째는 (혹시 97년에 만든 프로토타입을 사업화하려다 실패했다면) 역시 사업에는 어떤 타이밍이나 운때라는 것이 있구나라는 겁니다. 흔히들 반발만 빠르고자 해라, 너무 빠르면 망한다고들 하죠. 뭐 흔한 얘기니까 이쯤에서 패스

두번째는, 학계가 업계보다 빠른 경우가 왕왕있다는것. 따라서 학계의 연구 동향을 잘 파악하고 있을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하는 점입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딜리셔스 뿐만 아니라, Last.fm(취향에 따라 음악을 추천해서 들려주는 기능으로 유명, 2002년 창업)의 경우도 그 추천 방식이 이미 90년대에 연구되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제가 모르는 사례들이 수두룩 할거라 생각합니다. 흔히들 대학과 학계가 현실과 동떨어진, 현장에서는 쓸모없는 연구들을 하고 있다고 이야기 합니다만 이번 사례에서 보듯이 꼭 그렇지만도 않은 것 같아요.(물론 정말 그런 연구들도 없지 않습니다 ^^;)

열공!

Bugs와 Lala

형, 저작권 문제를 해결하는 기가막힌 방법이 있어.

그게 뭔데?

음악재생기(MP3 플레이어 등)를 만드는 회사들이 담합해서 저장공간을 갖지 않는 음악재생기를 만드는거야.

그럼 노래를 어떻게 듣냐?

앞으로는 무선인터넷이 확대되서 언제어디서든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을테니까 그때가 되면 스트리밍 방식으로 노래를 전송해주면 되. 모든 기기가 스트리밍 기반이면 저장해봤자 넣어다닐 수 없으니까 저작권 보호는 걱정할게 없게되지.

몇해전, 학부때 선배와 도서관에서 담배피며 나누었던 이야기 입니다. 선배와의 이야기의 결론은 업체들이 담합해서 저장용량이 없는 플레이어를 만들어내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다였습니다만, 최근의 동향을 살펴보니 얼핏 황당무계해 보이는 저 이야기가 실제 실현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다소 듬성듬성한 동향이지만 말씀드려보겠습니다
우선 최근에 레인콤에서 발표한 아이리버 웨이브라는 녀석이 있습니다. KT와 레인콤이 손잡고 만든 녀석인데, 이동통신망없이 wi-fi로 VOIP 전화를 가능케한 MP3플레이어입니다. 뭐 이쯤 되면 MP3 플레이언지 전화기인지 구분하기도 뭐하긴 하지만 여튼 MP3플레이어라고 치고 가보지요. 이 녀석이 재미있게도 벅스와 손을 잡았습니다.


Wi-Fi가 되는 환경에서 단말기로 벅스에 접속하여 음악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겁니다. 그게 뭐? 라고 하실 수도 있겠지만, 인터넷 음악 서비스가 단말기와 결합되어 서비스하는 국내 첫사례로서 의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국내 첫 사례가 아닌 경우 제보 부탁드립니다 ^^a)

직접적으로 언급되어있는 것은 임대형 상품, 혹은 다운로드 상품권이라고 되어있으나, 만약 듣기이용권까지 가능하다면 월 2900원으로 모든 음원에 무제한 접근할 수 있는 멋진 녀석이 되는 것이죠. 사실 임대형 상품이라는 것도 월 4500원으로 무제한 다운로드가 가능한 상품으로 이 역시도 매우 매력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Wi-Fi를 지원하는 MP3플레이어들이 더 많이 시중에 나오고, 개방된 플랫폼을 갖는 스마트폰 시장이 확대된다면 이 기기들에 하나의 서비스로서 벅스와 같은 정액제기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가 들어감에따라 더 저렴하고 더 광범위한 음원에 접근할 수 있는 길이 곧 열리게 되지 않겠습니까

해외의 움직임에서는 Lala.com 이라는 녀석이 눈에 띄었습니다. Lala.com에서는 1곡당 10센트를 주고 구매하면 언제든지 스트리밍 방식으로 다시 들을 수 있습니다. 음악 파일을 다운로드 받고 싶으면 79센트를 더 내면 된다고 합니다. 이 녀석도 역시 단말기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를테면 어떤 종류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도 모두 들어갈 수 있고, 심지어 iPhone에도 들어갈 수 있죠.

상상을 해봅니다. Lala.com이(혹은 제3의 회사가) 단말기를 개발합니다. 단말기에는 기본적인 프로그램을 구동하고 멀티미디어 파일의 버퍼링 정도를 감당할 수 있는 최소한의 저장용량이 탑재됩니다. MVNO방식으로 이동통신망을 임대하고 단말기에는 통신기능을 탑재하여 언제어디서나(핸드폰이 터지는 곳에서는 어디서나) 무료로 접속가능하게 합니다. 물론 통신망으로 인해 발생되는 비용은 월정액이나 음악을 듣는 요금에 반영되야겠죠 ^^ 그래서 대충 1곡당 25센트를 받는다고 가정하면, 99센트를 받는 iTunes+iPod과 한 번 붙어볼만 하지 않을까요? ^^ (물론 다른 여러가지 경쟁력요소들이 있겠습니다만)

** MVNO방식이 아니라 단말기에 FON 공유기를 내장시키는 방법도 재밋을 것 같습니다. ^^

다소 조잡스럽게 이야기를 전개했습니다
살짝 정리
무선 브로드밴드가 더욱 확충될 것이라고 본다면, 앞으로 스트리밍 방식의 음악 서비스가 다운로드 방식 음악 서비스와 함께 큰 축을 형성하게 될 것이다. 스트리밍 방식은 월정액이라는 과금방식과 결합하게 되면 정해진 요금으로 모든 음원에 접근할 수 있다는 매우 큰 메리트를 가지고 있다.

이놈의 인기는

몇일전에 벙개를 쳤습니다.
내일이 D-Day 입니다.
댓글이 하나도 없습니다.


왠지 슬픈 합성사진이잖아! ㅠ,.ㅠ

웹진화론 2

웹 진화론. 2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우메다 모치오 (재인, 2008년)
상세보기

정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웹진화론2의 부제는 ‘대변혁의 시대, 새로운 삶의 방식이 태어난다’로 인터넷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조망한 1편과는 달리 ‘어떻게 살아야할까’에 대한 저자의 생각을 담고 있습니다.

이 저자의 생각이 제가 추구하는 방향과 너무나 일치해서 놀랐달까요? 나와 같은 생각을 나보다 더 먼저 더 치열하게 한 사람이 있구나…

저도 저자와 마찬가지로 진정한 행복이란 스스로를 믿으며 평생토록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이를 추구하며 살고 있습니다. 이러한 저의 방향성에 대해 여러 주변에서 여러 부정적인 의견들과 시각을 보내고 있는데 저자도 제가 격는 것들과 똑같았다는 점에서 든든한 지원군을 얻은 듯한 느낌입니다. ^^

‘학습의 고속도로와 대정체’를 인식하고, 활용하며
‘롤 모델 사고법’을 익히고
‘웹리터러시’를 습득해야겠습니다

계속모드


계속하는 놈은 당해낼 재간이 없다! ㅎㅎㅎ 카피 완전 제대로고 일러스트도 대박!
완전 빵터짐 ㅋㅋㅋ
언능 사서 봐야지

연습을 실전처럼


실전에서는 킥력이 약해 고민인데
축구펀치만 찼다하면 최소한 순위권

자 이제 연습을 실전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