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에서 리드하라

벌 떼가 어떻게 정찰벌이 찾은 목표물을 향해 정확하게 비행할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들을 통해 흥미로운 결과가 도출되었다. 

정보를 가진 벌이 벌 떼를 제대로 인도하기 위해 자기 자신을 알릴 필요는 없으며, 정보를 아는 몇 안 되는 개체가 단지 적절한 방향으로 좀 더 빨리 움직이기만 해도 정보를 모르는 커다란 집단을 이끌 수 있다는 것이다.[1] 단, 전제 조건이 필요한데, 다른 구성원들이 집단에 머무르려는 의지가 있고, 상충하는 목표가 없어야 한다. 

이를 사람에 적용하면 ‘집단 내의 다른 구성원에게 별도의 목표가 없는 한, 인간은 목표를 세우는 것만으로도 집단을 이끌 수 있다.’고 이야기 한다.

게다가, ‘집단이 클수록, 집단을 이끄는데 필요한 정보를 가진 구성원의 비율은 더 낮아도 된다.’고 한다.[1]

그외 다른 연구결과들과 종합하여 보이지 않는 지능의 저자 렌 피셔는 집단에 속한 개인이 활용할 수 있는 법칙을 제시한다. 

“내부에서 리드하라. 그러나 집단 내의 다른 구성원들이 당신이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 모르도록 주의를 기울여라.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향하기만 하고, 나머지는 집단의 법칙에 맡겨라.”

– 랜 피셔, 보이지 않는 지능 中

굉장히 인상적인 주장이고, 희망적인 이야기이다. 만약 저 이론이 맞다면 개인 혹은 소집단이 조직 전체를 리드할 수 있다. 저 이론이 맞다면, 조직의 분위기나 문화는 불평할게 못된다. 조금만 더 주도적으로 굳이 설득을 할 필요도 없이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방향으로 움직이면 된다. 몇 명이 스스로 본보기를 보이면 모방의 연쇄반응을 일으킬 수 있고, 곧 집단 전체가 그들을 따라하게 된다. 물론 모방이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다. 그 이유는 옳다고 생각한 방향이 그릇된 방향이었거나, 조직의 목표와 나의 목표가 상충되어서 일 수 있다. 그렇다면 결론은 두가지, 하나는 떠나던가, 아니면 남아있되 불평하지 말던가. 떠나던가 닥치고 있던가라는 것은 흔히 이야기되던 것이다. 하지만 자기 혼자로부터도 큰 변화가 일어날 수 있음을 알고 있는 상태에서 시도해본 후 떠나던가 닥치고 있던가 하는 것과, 처음부터 나 하나로 변화를 일으키는 것은 불가능하다라고 생각하고 포기하고 있는 것과는 천지차이다. 그래서 이 주장이 희망적으로 들린다. 

또 한 가지 희망적인 것은, 리더쉽이나 비저닝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주기 때문이다.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에서 카리스마형 리더가 위대한 회사를 만든다는 것은 미신에 불과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2] 위대한 기업을 만든 리더는 카리스마형 리더가 아니라 오히려 샌님처럼 보일만큼 조용하지만 회사의 핵심가치를 굳게 지키면서 묵묵히 변곡점이 나타날때까지 밀어붙인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와 마찬가지로 랜 피셔의 주장도 카리스마형 리더의 특질을 타고 나지 못한 사람들에게 희망적이다. 

[1] I. D. Couzin et al., “Effective Leadership and Decision Making in Animal Groups on the Move”, Nature 455(2005):513~516, 보이지 않는 지능에서 재인용. 

[2] 짐 콜린스,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


보이지 않는 지능

저자
렌 피셔 지음
출판사
위즈덤하우스 | 2012-05-30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대자연에서 배우는 의사결정의 지혜!『보이지 않는 지능』은 현대의…
가격비교







다중지성으로 운영되는 회사들? 흥미롭구만!


보이지 않는 지능

저자
렌 피셔 지음
출판사
위즈덤하우스 | 2012-05-30 출간
카테고리
경제/경영
책소개
대자연에서 배우는 의사결정의 지혜!『보이지 않는 지능』은 현대의…
가격비교







The New Principles of a Swarm Business – Peter Gloor & Scott Cooper, MIT Sloan Business Review

보이지 않는 지능을 읽다가 발견한 논문. 재밋겠다 하앜하앜

대자연의 지혜를 놀랍고 획기적인 방식으로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다. 다중지성으로 운영되는 회사들이 설립되고 있고, … 중략 … 다중지성으로 움직이는 집단에는 중앙통제기구나 리더가 존재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무엇이 그 집단의 일관성을 유지하고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내리게 할까?

 – 보이지 않는 지능 26p

공중파 1위하러 가는길에 돈이 없어 서러웠던 타이거JK

어젠가.. Tiger JK가 한 TV 프로그램에 나와서 말하길, 

공중파 음악프로그램에서 처음 1위하던날 방송국 가는길에 기름이 떨어져 주유소에 갔는데,

주유소 직원이 자길 알아보더라.. 그런데 주머니에 돈이 없어서 천원어치만 주유해달라고 했다고 한다. 

너무 서러워서 방송국 가는 길에 펑펑 울었다고.. 가는길에 펑펑 운 덕분에 1위 트로피는 덤덤하게 받았다고한다.

지금은 힘들더라도 자기가 좋아하는 분야에서 열심히 하다보면 결국 좋은날이 오지 않겠는가! 방송 보고 들으니 더 슬프게 들리는 가수지망생1을 듣고 우리 모두 힘냅시더. 

드렁큰타이거 5집 수록곡 – 가수지망생1 (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