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1위 등극!

지난 시즌 3부리그 강등 위기였던 우리 INTs가 이번 시즌엔 5전 4승 1패로 리그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ㅎㅎㅎ

신난다~

격이 다름

어제 새로 알게 된 분이 있습니다. 
아직 뵙진 못했고 트위터로만 간단히 몇 마디 주고 받은 사이인데요. 
출판과 관련된 모든 것에 관심이 있다며 스스로를 출판 덕후라고 이야기하는 이분은 무려 국내 성인 단행본 신간 RSS를 매일보고, 모든 온라인 서점을 매일 돈다고 합니다.
좋아함이나 열정의 격이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무언가에 대해 자신있게 덕후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는게 엄청 부럽네요.
이런분들에 비하면 저는 참 뜨뜨미지근한 사람인거 같아요. 아직은.

여성의 사회 참여에 대한 놀라운 사실

김창원님 블로그에서 여성 사회참여 포스트를 읽다가 얼마전에 본 놀라운 내용 생각나서 글을 올려봅니다.

[출처 : 메가체인지 2050]

다른 나라들도 그렇지만

민주주의의 기원인 그리스는 1952년, 

시민 혁명으로 유명한 프랑스가 1944년이 되어서야 

여성에게 참정권이 부여되었다는게 참 놀라웠습니다. 


제 10회 스타트업 위크엔드 다녀왔습니다

한양대에서 열린 스타트업 위크엔드에 다녀왔습니다.

발표와 심사를 들으면서 가장 크게 느낀 것은 해당분야의 경험이나 깊은 이해가 있고 없고에 따라 크게 차이가 나는구나 하는 점입니다. 저는 아쉽게도 특정 산업분야에 대한 경험이 없습니다. 어쩌면 그래서 더욱 린스타트업 방식이 저에게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에시 모리아가 이야기하는 MVP를 만들기 이전에 타겟 고객군을 인터뷰하여 ‘만들 가치가 있는 제품인지’를 테스트하라는 내용이 경험이 부재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에시 모리아가 자신의 방법론에 근간으로 삼고 있는 스티브 개리 블랭크의 책도 빨리 번역되어 나오면 좋겠습니다.

이번 스타트업 위크엔드에서 재미있게 느꼈던 점 중 하나는 최소 3팀 이상이 발로 뛰어 정보를 수집하겠다는 이야기를 했다는 것입니다. 배달의 민족의 성공스토리가 많은 예비창업가들에게 영향을 준 것 같습니다. ^^

행사장 전경입니다. 이번 행사는 한 방 모두 모여 작업을 했던 것 같습니다. 제가 참여했었던 이전 행사들은 팀들이 각기 흩어져 작업했는데 그보다는 이렇게 한 공간에 모두 모여 작업하는 것이 더 좋아보였습니다. 에너지도 더 느껴지고, 긴장감도 더 느껴지고 ^^

3연승!

약간 쌀쌀하고 화창했던 축구하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았던 날이었습니다.

지난 시즌 3부 리그로 강등될 위기에 있었던 우리가 이번 시즌에는 1패 후 3연승을 달리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경기와 이번 경기는 모두 2:0으로 지고 있다가 6:2, 5:3으로 이긴터라 기분이 더 좋네요. 게다가 오늘 상대팀은 1부 리그에서 강등되어 내려온 팀이었지요.

이제는 상대에게 먼저 골을 내주어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붙는 것 같습니다. ^^

Int’s 파이팅~

Path는 앱상의 친구간 채팅이 아니라 전화번호부 기반의 채팅을 제공했어야 하지 않았을까?

Path가 3.0 으로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주된 변화는 채팅과 스티커가 추가된 것입니다.

[Path 홈페이지]

홈페이지에서 Path를 설명하는 핵심 문구에 sharing 보다 private messaging이 더 먼저 나오고, 

하단의 핵심 기능을 설명에서도 private messaging을 먼저 소개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기존의 라이프로깅 서비스에 단순히 채팅을 추가했다기 보다는 

채팅을 핵심 기능으로 설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채팅과 특히 스티커를 추가한 것 때문인지 NHN의 LINE을 따라했다는 말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습니다.

LINE이 짧은 시간내에 1억명 이상의 사용자를 모으며 성장했기 때문에 

아직 사용자수 600만명에 머무르고 있는 Path로써는 LINE이 충분히 좋은 벤치마킹 대상으로 여겨졌거라 생각합니다.

기능적으로 본다면 Path와 LINE이 거의 유사한 앱이 된 것 처럼 보입니다. 차이점도 존재하는데 LINE은 전화번호부에 있는 사람과는 별도의 친구추가 과정 없이 채팅이 가능한 반면, Path는 앱상의 친구끼리만 채팅이 가능합니다. Path는 원래 라이프로깅으로 시작한 서비스인만큼 강력한 라이프로깅 서비스를 제공하는 반면 LINE은 아주 기초적인 수준의 글쓰기와 타임라인만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LINE은 1억명 이상의 유저를 기반으로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으로 진화했고 아직 Path는 그러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LINE

Path 

 채팅

 친구 맺을 필요 없음

 앱상의 친구끼리만

 라이프로깅

 낮은 수준

 매우 높은 수준 

 샵

 있음

 있음 

 스티커, 테마

 있음  있음 
 애플리케이션 플랫폼

 있음

 없음

[LINE과 Path의 주요 기능 및 특징]

개인적으로는 Path가 앱상의 친구들끼리만 채팅을 하도록 한 것이 조금 이상하게 여겨집니다.

카카오톡과 LINE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친구를 맺는 과정이 없이도 기능(채팅)을 사용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만약 Path가 LINE같은 폭발적인 성장을 원해서 벤치마킹한 것이라면 앱상의 친구는 아니더라도 전화번호부에 있는 친구와 채팅할 수 있는 기능을 넣는 것이 필요하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Path의 라이프로깅 기능은 수년간에 걸쳐 개발되어 쉽게 그 품질을 따라잡기 힘든 반면 전화번호부상의 친구와도 채팅을 할 수 있도록 수정하는 것은 상대적으로 수월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이번 Path의 피벗은 정말 방향을 잘잡았다고 생각합니다.

Path의 라이프로깅 기능을 갖고있는 LINE 혹은 카톡 + 카스… 생각만해도 무시무시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