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이 얻는 비결. 확고한 목적의식과 감정지불.

책 이야기는 오랜만이네요.
책 이야기를 쓸 수 있도록 자극을 준 김영티에게 감사의 뜻을 바칩니다.
 

2월 독서모임 선정도서인데, 이제서야 다 읽었네요. 조금 긴 시간 동안 읽어서 그런지 막상 책장을 덮고 핵심이 뭐였나 되새겨보니 생각나는 항목이 몇개 안되네요 ㅠㅠ 

아쉬운대로 아주 크게 요약하자면, 책을 통해 전반적으로 크게 주장하고자 하는 바는 감정에 관한 것이었다고 생각합니다. 협상은 논리보다도 감정에 의해 더 크게 좌우된다는 것이 핵심 중의 핵심이죠. 

따라서, 나는 어떠한 상황에서 감정적으로 대응하지 않고, 최대한 목적에 집중하여 침착하고 끈기있게 대응하는 반면, 상대방에게는 최대한 감정에 호소함으로써 원하는 바를 더 많이 얻어낼 수 있다고 합니다. 감정에 호소하라는 표현은 오해의 소지가 있는데, 흔히 생각하는 눈물로써 상대방의 측은지심을 얻어내는 것 뿐만 아니라 호감을 사는 것, 상대방의 감정을 이해해주고 인정해주는 것을 포괄한다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오히려 측은지심을 노리는 방법은 거의 다뤄지지 않습니다.)

책에서도 밝히듯이 한 번 읽고 내팽개치면 크게 도움이 될 책은 아니고 자주 들여다보면서 연습을 해야 진정한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책인 것 같습니다. 책 자체는 이론적인 부분은 거의 없고, 대부분의 아주 짧막한 사례로 이뤄져있습니다. 그런면에서는 조금 산만하기도 하고, 깊이가 얕아보이는 책이기도 하네요. 하지만 저자가 내공이 딸려서 그랬다기 보다는 책의 목적상 일부러 이론을 최소화하여 집필한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사실 저는 협상이나 흥정에 별로 적극적이지 않고 어떤면에서는 귀찮아 하기까지 하는 성향인데요.. 이 책 이전에도 몇권의 협상관련 서적을 읽었지만 이런 성향은 그대로였습니다. 이런 저에게 처음으로 ‘협상과 흥정을 연습 한 번 해보는것도 좋겠다’라는 생각을 갖게 한 점은 이 책의 훌륭한 점 중 하나로 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