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점검 Part 2 : 자기관리와 티핑포인트 그리고 네트워크

Part 1에서 조기취침 Program으로 인한 성과를 다뤘다면 Part 2는 조기취침 Program이 자기관리의 티핑포인트가 될 수 있는 가 하는 점에 초점을 맞추어 이야기 하고자 한다.

원칙을 준수하지 못한 3일 중 하루는 레포트와 관련이 있었다. 다음날 당장 레포트를 제출해야 하는데 그날 하루 종일 매달렸음에도 불구 하고 이제 겨우 초안을 작성한 상태로 취침시간을 맞이하게 되었다.


연히 그 시점에서 원칙 준수냐 레포트냐 사이에 갈등이 발생했다. 레포트를 완성하기 위해선 밤샘작업이 필요했고 밤샘은 심각한
부작용을 가져올 수 있었다. 그렇다고 레포트를 완성하지 못한 채로 제출한다면 학점은 당연히 굿바이~였다.

결국
밤샘을 해서 레포트를 제출했으나 그날의 모든 수업 내내 졸고 결국 모자란 잠을 학회실에서 보충하고 나서야 제 정신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낮잠으로 인해 그날은 11시에 잠자리에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한동안 잠을 자지 못하는 부작용에 시달려야 했다.


시점에서 ‘레포트를 쓰느라 밤새는 것은 가치있는 일이 아닌가?’라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위와 같은 일이 가끔 정말로 가끔
발생하는 일이라면 인정할 수 있는 생각이다. 하지만 범위를 더 확대해서 생각해보면 위 사건에서의 레포트라 하는 것은 ‘그날 꼭
끝내야하는 중요한 일’이라고 일반화 시킬 수 있다. 그날 꼭 끝내야 하는 것은 레포트 뿐이 아니다. 숙제가 될 수도 있고,
팀모임을 위한 준비가 될 수도 있으며 학교 생활이랑 관련이 없는 다른 어떤 일들도 모두 포함된다. 이렇게 보면 위와 같은 일이
가끔 발생하는 일이 아니라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이렇게 빈번하게 나타날 상황들에 대해 모두 ‘중요하다’라고 하여
융통성을 발휘한다고 예외를 인정한다는 것은 결국 조기취침 프로그램을 고장내고 자기관리 Project를 좌절시킬 것이다.


그럼 레포트 같은 것도 다 무시하고 조기취침 원칙만을 고수해야 한다는 것인가? 말도 안되는 일이다’라고 생각 할 것이다. 하지만
레포트의 가치와 자기관리프로젝트의 가치가 충돌하는 상황에서 어떤 것을 고르는것이 더 가치있는 행동인가를 판단하는 것이 이 사건의
핵심 포인트일까? 진짜 중요한 문제는 왜 그런 상황을 경험하게 되었는가가 될 것이다. 즉, 왜 그날 그일을 잠도 못자가면서까지
했어야 했는가?가 더 중요한 점이다.

결국 이것은 ‘스케쥴에 의거한 계획적 생활’이라는 또 다른 자기관리
Program과 관련된다. 위 사건에서 레포트 제출일 이전에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있었다. 미리 레포트 작성에 대한 계획을
세우고 차근차근 준비하고 작성했다면 그날 굳이 밤샐 필요가 없었던 것이다.

조기취침 프로그램을 더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제때 잠을 자지 못하게끔 방해하는 요소를 제거해야 한다. 이 방해요소는 위에서 봤듯이 ‘꼭 해야하는 일이
남아있는 것’이다. 이는 계획적 생활 프로그램으로서 제거할 수 있다. 따라서 ‘계획적 생활 Program’은 ‘조기취침
Program’의 하부 Program이 된다.

계획적 생활 프로그램이 조기취침 프로그램의 하위 프로그램이 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는 전체 자기관리 프로젝트에서 조기취침 프로그램의 비중이 더 커짐을 의미한다. 이를 더 쉽게 이해하기
위해 시각적으로 표현해보면 아래와 같다. (쉬운 이해를 위해 자기관리 프로젝트가 단 4가지 하위프로그램만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가정하겠다.)

ck0.bmp

이를 네트워크로 표현해보자면
 
                    자기관리 프로젝트
                               |
          ——————————-
          |              |            |               |
  계획적 생활     운동     조기취침      아무개
 
이렇게 같은 비중으로 다루어지던 것이
 
                    자기관리 프로젝트
                               |
                  ———————
                  |            |               |
               운동     조기취침      아무개
                               |
                        계획적 생활
 
이런 개념으로 바뀌는 것이다.
 

론적으로 개별적으로 동일한 중요도를 가지고 있던 것이라 생각되던 각 프로그램들이 사실은 계층(Network)를 이루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단지 우리가 그들간의 상관관계를 모르고 있었을 뿐이다. 자기관리 Project는 여러 하부 프로젝트들은
네트워크를 이루고 있으며 이 중에서도 허브 기능을 담당하는 프로그램이 존재한다. 이 허브를 집중공략함으로써 전체 큰 목표인
자기변화를 효과적으로 이룰 수 있다는 것이다.(KT의 모든 지국들이 본사로 연결되어 있다고 가정할때, 각 지국을 폭파시키는 것과
KT본사를 폭파시키는 것중 어떤것이 더 피해가 클지 생각해 보라)
 
현재로서는 조기취침이 계획적 생활 프로그램을
포함할 수 있음을 확인함으로서 티핑포인트로서의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더 긴 기간 시행하는 과정에서 조기취침
프로젝트이(혹은 다른 어떤 프로그램이) 계획적 생활이외에 다른 프로그램들도 하부프로그램화 할 수 있을 것인가 관심갖고 지켜볼
가치가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