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 심고 이자 농사 시작

지난 세 네 달 동안 디파이를 경험하면서 ‘이더리움이 디파이의 근본이구나’라는 생각을 했어요. 아직은 네트워크 속도도 느리고 수수료도 비싸지만 차차 나아지리라 생각하고 장기간 보유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그래도 디파이를 경험해 본 사람으로써 이더리움을 그냥 들고만 있을 순 없죠. ㅎㅎ 요즘 이더리움 수수료가 무척 비싼데 나름 수수료가 저렴해진 틈을 타서 이자 농사를 시도해봤습니다.

1 단계. LIDO에 이더리움 예치하고 5% 이자 받기

LIDO 파이낸스에 이더리움을 예치하면 연이율 5.0%를 줍니다.

2 단계. Anchor에 stETH를 담보로 맡기고 UST 대출 받아 11% 이자 받기

LIDO 파이낸스에 이더리움을 예치하면 영수증에 해당하는 stETH를 받습니다. stETH는 ETH와 1:1로 대응하는 것으로 나중에 LIDO로 돌아와서 stETH를 제출하면 그에 해당하는 ETH를 되돌려 받는 개념입니다. 제가 이 stETH를 누군가에게 주면 그 사람이 stETH를 ETH로 바꿀 수 있겠죠.

LIDO 에서 stETH를 bETH로 바꿀 수 있습니다. bETH는 테라 네트워크에서 사용할 수 있는 ETH입니다. 바이낸스의 BETH와 다른 것이니 혼동하지 않도록 주의해주세요. bETH도 stETH와 마찬가지로 1 ETH의 가치를 갖습니다. stETH를 bETH로 바꾸었으므로 1단계에서 받을 수 있었던 5%이자는 더이상 나오지 않습니다.

앵커 프로토콜에서는 이 bETH를 담보로 테라의 스테이블 코인인 UST를 대출해줍니다. UST는 가격이 1달러에 수렴하도록 만들어진 코인입니다. ‘거의’ 달러랑 같다고 보시면 됩니다.

권장 LTV인 45%를 대출 받았습니다. 우측 상단에 큰 녹색 글씨로 적힌게 연이율 입니다. 이 글을 쓰는 시점엔 11.73% 이군요. 전엔 좀 더 높았던 거 같은데 많이 떨어졌네요. 여튼 기존 금융에선 비상식적인 일이지만 디파이에선 대출을 받고 오히려 이자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3 단계. 페이스북, 테슬라 주식 가격이 반영된 합성자산 구입하고 25% 이상 이자 받기

대출받은 UST를 가장 안전하게 굴리는 방법은 앵커에 예치하고 20% 이자를 받는 것입니다. 하지만 저는 예전부터 사고 싶었던 테슬라와 페이스북을 사기로 했어요.

테라의 또 다른 디파이 서비스인 미러 프로토콜에 가면 주식, ETF, 암호화폐 등 현물 자산을 미러링한 합성자산을 살 수 있습니다. 가격은 현물 가격에 수렴하도록 만들어져있지만 실제로는 현물과 직접적인 관계는 1도 없긴해요.

대출 받은 UST의 1/4씩 mTSLA(테슬라 미러) 와 mFB(페이스북 미러)를 샀습니다. 1/4씩 산 이유는 각 합성자산을 UST와 쌍으로 묶어서 제공하면 이자를 받을 수 있거든요.(일반적으로 유동성 제공이라는 표현을 씁니다.)

테슬라는 28.97%, 페이스북은 27.63%를 주네요.

4 단계. 자동 재예치 설정

기존 금융과 달리 디파이에서는 이자를 매우 빨리 지급합니다. 실시간으로 지급해주는 곳도 있고 몇 시간에 한 번씩 주는 곳도 있고 서비스 마다 다르긴 합니다. 그동안 이 글에서 언급한 연이율은 자산을 예치해두고 아무것도 안하고 놔두었을시 1년간 받게 되는 이자를 말하며 APR이라고 표현합니다. 이자를 재예치하면 복리의 마술 덕에 수익률이 올라가는데요. 재예치를 반영한 연간 이자율을 APY라고 합니다.

계산기를 돌려보면 28.97% APR을 매일 한 번씩 재예치하면 연이율이 33.59%가 되네요. 수익률이 15%이상 높아지는 건데 안할 수가 없죠.

이자를 재예치하는게 어렵진 않지만 매일 하긴 귀찮습니다. 그래서 이를 대신 해주는 서비스가 또 있습니다. ㅎㅎ 테라 네트워크에는 아폴로다오스펙트럼 프로토콜이 자동 재예치 서비스를 해주는데요. 이자는 스펙트럼이 두 배 더 주지만 왠지 아폴로다오가 더 땡겨서 아폴로다오를 쓰기로 했습니다.

직접 재예치 할 때에 비해 수익률은 좀 떨어지지만 매일 귀찮게 수고하지 않아도 되니까 만족입니다. ㅎㅎ

정리

어차피 장기 보유할 이더리움. 이왕이면 그냥 썩혀두는 대신 이자를 받기로 해봤습니다. 이를 통해 기대되는 이익을 대략 정리해보자면

  1. Anchor 에서 원금의 4.95% (원금의 45%의 11%)
  2. ApolloDAO에서 원금의 12.6% (원금의 45%의 28%)

총 17.55% 의 이자를 기대할 수 있겠네요.

여기에 이더리움, 테슬라, 페북 가격이 오르면 시세 차익까지! (나면 좋겠다!! 떨어질 수도 있음.)

이 글은 개인적인 경험을 공유한 글일 뿐 금융 조언을 드리거나 투기를 권유하는 것이 아닙니다. 자신의 자산을 활용하기에 앞서 항상 직접 조사 하고 감당할 수 있는 만큼만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