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산들이 첩첩이 이어지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산들 사이에 사람들이 사는 이곳은 어디일까요~

이곳은 바로

서울 ^^

어제 독서모임을 같이 하는 분들과 북한산을 다녀왔습니다. 독바위역에서 시작한 산행이었는데, 집에서 10분거리에 이런 산을 두고 한번도 안와봤다는게 산한테 미안할 지경이더군요 ^^ 예전부터 주변에 있는 것들을 잘 향유하고 살지 못하고 있는거 같습니다. 예전에 대학로 위에 동숭동에 살때는 연극한번 못봤고, 서울에 27년을 살고 있으면서 아직 63빌딩도 못가봤고, 지금은 산 근처에 살면서 산에 가보지 않은 ^^

산에 올라가서 보니 서울이 산으로 둘러쌓여있더군요. 아래에 있을땐 이렇게 많은 산들에 둘러쌓여있는지 모르고, 온통 빌딩숲만 보였는데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통 산

디카를 들고 갈껄 하고 후회했습니다. 지금 폰카도 꽤나 좋지만 역시 디카는 디카 폰카는 폰카라 찍으면서도 아쉬운 점이 많이 느껴지더군요. 산행중 찍은 사진 몇장 올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비봉에 올라 순수비를 배경으로 찍은 사진. 사진에서는 저렇게 웃고 있지만 사실 죽을뻔 했다는…가벼운 산행으로 알고 평복에 등산화 아닌 운동화, 등산용품 하나도 없이 갔는데(사실 등산용품 같은건 집에 없다는 ^^) 비봉 오르는 길 중 어떤 부분은 암벽등반같은 부분이라 등산경험이과 등산화가 없이는 정말 위험하더라구요. 오늘 뉴스에 북한산에서 한 명이 30m 아래로 추락하여 사망했다는 소식이 들려오던데, 제가 그 꼴이 날 뻔 했습니다. 휴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객기부리는(?) 친구 간지남. 왼편은 낭떨어지 덜덜덜

초행길이고 산도 별로 안타봤는데 꽤나 길고 위험한 코스를(산 많이 타보신 분들에게는 비봉이 뭐가 어렵냐고 하실지도 모르지만 전 죽음의 공포를 느꼈습니다 ㅎㅎ) 타서 좀 힘들었습니다. 다음번에는 그냥 휴식하러 간다 생각하고 짧게 어렵지 않은 코스를 종종 이용해야겠어요.
암튼 죽지 않고 살아돌아온, 내려오는 길에 파전과 잔치국수, 동동주 그리고 책 이야기로 즐거웠던 산행이었습니다.

“이곳은??”에 대한 4개의 댓글

  1. 악! 이글을 왜 못봤을까요.. 아직 블로그에 적응 못한 제 자신이 부끄럽네요. 그나저나 제가 잃어버린 폴로모자가 왜 이현석님에게 가있는 건가효!! ㅠ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