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로 옮겨온지 얼마 안된 감상?

명랑노트 좌절의장 블로그에서 글을 보고 쓰는 글이지만
원문의 취지랑은 조금 다른 포스팅
여튼..

네이버 조금 쓰다가 이글루스에서 몇달 아~ 블로그가 이런거구나를 느끼고
티스토리로 옮긴지 얼마 안된 제 입장에서
이글루스가 가진 장점은 ‘원활한 소통’ 입니다. (더 자세히는 댓글)
아직까지는 그런 문화? 혹은 이글루스의 시스템(이글루스 링크라던가)이
가장 소통을 잘 해주는듯한 느낌입니다.
네이버는 뭐 원래 블로거간 소통이라는 요소는 없었다고 보고(아직도)
티스토리로 이번에 옮겨와봤더니 방문자 수는 비슷한거에 비해
댓글응답이 거의 없는걸 경험중입니다.
이글루스 쓰던 당시랑 지금의 블로깅 스타일이 달라져서 그럴 수도 있지만
RSS도 똑같이 지원되고, 트랙백, 메타블로그, open API 다 같은데
글쎄 뭔가 약간 다른게 있는거 같아요 ^^
지극히 경험적인 면이라 저한테만 국한 된 것일 수도 있겠구요 ^^

“티스토리로 옮겨온지 얼마 안된 감상?”에 대한 한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