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ID.is 베타 서비스 개시, 디지털 인증의 표준 되는 것을 목표하다

디지털 인증 플랫폼이자 인증된 OpenID 제공자가 되고자 하는 MyID.is가 8개월간의 클로즈드 알파테스트를 거쳐, 3월 26일 공개(Public)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MyID.is는 온라인 상에서 실제 아이덴티티를 주장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합니다. 이를테면 블로그나 SNS 등에 올린 컨텐트가 진짜 자기가 올린 것임을 표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회원 가입하고 인증을 마치면 http://myid.is/charles.nouyrit.id 와 같은 형태의 URL을 부여받게 되고, 블로그나 SNS에 사용할 수 있는 뱃지를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이런식으로 생긴 뱃지인데요, 드래그해서 카피해오면 아래와 같이 인증된 URL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에러메시지가 나오네요

MyID.is

인증을 위해 ‘신용카드’와 ‘우편번호’를 사용하는데요, 기사 원문과 댓글을 봤을 때 과연 사람들이 신생업체를 믿고 자신의 신용카드 정보와 우편번호를 제공해줄 것인지, MyID.is가 그런 신뢰를 구축해낼 수 있을지가 관건인 것 같습니다.

내가 올린 컨텐트에 내가 썼음을 증명하는 표식을 하는게 어떤 효용이 있는건가 생각해봤는데, 얼마전 미네르바 사건을 떠올려보니 효용이 있을 것 같긴 합니다. 그 당시에 아고라에 미네르바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었는데, 이럴때 진짜 미네르바가 쓴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구분할 수 있도록 해주는 식이죠.

또 다른 효용은 저러한 뱃지가 http://myid.is/charles.nouyrit.id 에 가면 볼 수 있듯이 나의 다른 온라인 활동들로 유인(?)하는 기능을 수행할 것 같긴 합니다.

사람들이 정말 저런 인증 기능들을 필요로 할지, 기존 오픈아이디보다 강점이 있긴 있는건지, 앞으로 어떤 식으로 수익화 가능할지 등은 더 고민하고, 지켜볼 필요가 있는것 같습니다.

원문
MyID.is Now In Public Beta, Aims To Become The Digital Certification Standard

이 글은 팀블로그 메이븐미디어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MyID.is 베타 서비스 개시, 디지털 인증의 표준 되는 것을 목표하다”에 대한 2개의 댓글

  1. 이커머스쪽과 연계하면 좋을꺼 같네요.
    오픈아이디 개념처럼 가입하지 않고, 카드 정보를 해당 쇼핑몰에 제공하지 않고 마이아이디로 로그인해서
    결재하면 좀 편할꺼 같긴 하네요 ^^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