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트위터는 공식 아이폰 어플이 없을까?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구매자가 빠르게 증가하며 아이폰이 시장에 충격을 주고 있지만, 해외에서는 아이폰이 단일 기종으로 가장 많은 사용자를 가짐으로써 플랫폼으로서의 위력이 더욱 대단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아마 대다수의) 인터넷 서비스 제공 업체들이 앞다투어 아이폰용 어플을 만들어 앱스토어에 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도 유독 트위터만이 공식 어플이 없어 참 의아하다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제3자 개발사들은 현재 트위터 클라이언트를 유료로 판매해 수익을 올리고 있는 반면 아이폰과 관련하여 트위터는 땡전한푼 못버는데 말이죠.

그러던 중, 아이폰으로 미투데이를 하면서 놀다가 왠지 그 이유를 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원래 미투데이에는 야메투라고 하는 아이팟터치용 어플이 있었습니다. 아이팟터치용이라하면 물론 아이폰용이기도 한 것이지요. 이 어플은 미투데이가 아닌 제3자에 의해 만들어진 어플이었습니다. “미투데이(me2day) 아이폰에서 야메투(yametoo)로 접속하라!” 라는 글에서 볼 수 있듯이 야메투와 같은 시도는 다양한 미투데이 어플리케이션의 등장을 기대하게 했습니다.

하지만 아이폰이 발매되고 미투데이가 공식 어플을 앱스토어에 등록함에 따라 이러한 기대는 접어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공식 어플이 있는데 구태여 비공식 어플을 쓸 이유가 없으니까요. 미투데이에 기반한 완전히 색다른 효용을 제공하는 서비스가 아니라면 (예를들어 트윗폴처럼 미투폴을 만든다던가 하는 식의) 사용자들의 선택을 받기 쉽지 않을거라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들에 의해 선택받기 힘들거라는 것은 개발자들을 움츠러들게 만들 수 있습니다. 게다가 미투데이 자체를 더 재밋게 이용하도록 하느 어플, 즉 야메투와 같은 클라이언트 스타일의 어플이나 파워업킷트 격의 어플들을 개발하고자 하는 의욕을 떨어뜨릴 수 있습니다. 조금 핀트가 안맞는 얘기일 수도 있지만 벤처들이 서비스를 만들면서 가장 무서워하는 것과 같은 이유랄까요? 즉, 이 기능 미투데이가 만들어버리면 나는 무용지물.. 이런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죠.

트위터는 ‘파이프가 되려 한다’느니 하면서 뭔가 ‘인프라스트럭쳐’가 되겠다는 냄새를 풀풀 풍기잖아요? 그런면에서 트위터가 아이폰용, 그리고 모바일용 어플을 안만드는게 아닌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공식 앱이 나오면 트위터에 기반해서 뭔가 해보려던 제3자들이 겁을 먹게되고, 사용자들 또한 제3자 개발자들에 의한 클라이언트 어플을 외면할테니까요. (트위터가 공식 무료 앱을 내놓으면 유료 앱들은 전멸 아니겠습니까? 성급한 판단인가요? ^^)

미투데이 얘기를 많이 했지만 미투데이를 까려는 글은 아닙니다. 미투데이를 통해서 생각을 정리하다보니 미투 얘기를 많이 한것이고요, 미투와 트위터는 각자 전략적으로 추구하는 바가 다를 거라고 생각하고 그렇기 때문에 누가 옳고 누가 그르다 얘기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웹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는 모바일용 앱을 만드는 것이 너무나 당연합니다만, 그러한 행동이 전략이나 사업이 추구하는 방향에 따라서는 당연하지도 않을 수 있겠구나, 특히 외부개발자들을 위축시킬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에 글을 적어봤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

미투데이 위젯 탑재

일전에도 시도했었던 것이지만 다시 한번 블로그에 미투데이 위젯을 넣어봤습니다.

보기가 다소 껄끄럽습니다만
요즘 블로그에 포스팅하는 횟수가 급격히 줄어서 말이죠..
저거라도 하나 달아놓고 살아있다는 표시를 하려고요.
아래쪽에 달면 좀 더 보기는 좋지 않는가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IBM 더럽더라도 기능으로 갑니다.
경로야 어떻든 제 블로그 방문해주신 분들과 스몰토크로 연계되면 더 좋잖아요.
Twitter로 안하고 미투데이로 하는 이유는 
그냥 제 개인적인 느낌으로 트위터는 사람 냄새가 조금 덜 나서 말이죠.. 그냥 메시지를 효율적으로 전파하는 구조라고나 할까요? 
사담입니다만 페이스북은 오프라인에서 관계가 있는 사람들과의 네트워크
미투데이는 오프라인 + 온라인 관계가 있는 사람들과의 네트워크
트위터는 정보획득용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업데이트는 미투데이에 쓰면 트위터랑 페이스북에 자동 업뎃
이렇게 나눠 쓴다고 써놓으니 뭐 되게 많아보이지만 친구수나 팔로워수는 완전평민 수준입니다. 차차 늘려가야죠. 
아무쪼록 위에 있는 미투데이나 옆에 있는 트위터를 통해 스몰토크 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Follow Me~ on Twitter & 친추 on 미투

어떤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로 초대할까?

이래저래 관심이 많아 여러가지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에 발을 걸쳐놓고 있습니다. 정작 하나를 제대로 하는 사람들보다 형편없는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지요 ㅎㅎ

요즘은 제 인터넷 서비스 이용은 이렇습니다


마이크로 블로깅 : 미투데이
블로깅 : 티스토리
음악 : 아이밈
북마크 : 딜리셔스
그리고 페이스북을 사용하는데요

그림 보시면 아시겠지만
미투데이에 업데이트 하면 프렌드피드를 거쳐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동시에 업데이트되고
imeem에서 노랠 듣다가 favorate! 을 누르거나 Playlist를 생성하는 것, 딜리셔스로 북마크하는것, 블로그에 글쓰는 것이 페이스북에 동시에 업데이트 되도록 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에서는 오프라인 관계가 있는 사람들과만 친구관계를 맺고 있구요.
내 모든 온라인 활동을 오프라인 관계 사람들한테는 한 곳에서 보여주고 소통하고자 함이라고나 할까요? (문제는 facebook 친구가 별로 없다는!)

음..이 얘길 왜 하느냐?

몇일전에 오랫동안 연락 못하고 지낸 친구로 부터 이메일을 받았는데, 메일 하단에 연락처 문구를 보니 원래 본점 소속이었던 친구였는데 인천지점으로 바뀌어있더라구요. 아.. 이 친구 전근을 갔구나.. 미투데이나 트위터 같은걸로 연결되어 있었으면 전근 간걸 모르거나 하는 일은 없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사실 이게 제가 생각하는 마이크로블로깅의 매우 중요한 효용이기도 하구요(커뮤니케이션 비용 감소).

그래서 초대를 해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문제는 어느 서비스로 초대하지?? 하는 새로운 고민이 들더군요. 특히 미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중 어떤 서비스로 초대할까에 생각이 미쳤는데, 그냥 처음에 가장 적합하다는 느낌이 든 건 트위터 였습니다. 어떤 논리나 분석에 의한 건 아니었구요 말그대로 그냥 트위터에 초대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음…아마도 초대해야겠다고 생각하게된 계기가 ‘뭐하고 사는 지 궁금한데’ 였기 때문이었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친구들의 What are you doing?이 궁금해서 만든게 트위터니까요.하지만 정말 그래서 그렇게 느낀건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

제 인터넷 서비스 사용 현황을 그림으로 그려놓고 보니까 지금은 페이스북으로 초대해야겠다라는 생각이 들긴 하는데요, 페이스북은 사실 처음 쓰는 사람은 되게 생소해해서 좀 꺼려지는 면이 있어요. 무지 복잡하게 보이는 면도 있고. 그런면에서 트위터는 훨씬 가볍고 직관적이구요.

여러가지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점차 많아질거라고 생각하는데요, 사람들로 하여금 이 서비스로 초대해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 수 있도록 뭔가 또 다른 노력이 필요한거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마케팅이나 브랜드에 이런걸 표현하는 용어가 있었는데 벌써 다 까먹었네요 ^^;

미투데이 NHN에 피인수!! 축하!

미투데이가 NHN에 피인수 되었군요!
피인수 소식을 전하는 만박님의 글에 달린 댓글들을 보면 크게 ‘축하한다’와 ‘염려된다’ 로 나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축하한다’ ‘잘됐다’ 편입니다. ^^

왜 보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기업이 작은 기업을 인수하는 것에 큰 반발 심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것도 우리나라 대기업이 우리나라 중소 기업/벤처를 인수할 땐 더 그런 것 같아요. 반면 해외기업들의 인수합병에 대해서는 무덤덤하게 보거나 혹은 저 벤처 대박났네!라는 반응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이번 미투데이 인수에 대한 반응을 테터앤컴퍼니가 구글에 인수되었을때와 비교해보면, 테터앤컴퍼니가 인수될 때는 많은 분들의 글과
댓글에서 ‘대박났네!’ ‘잘 된 일이다’ 라고 반응하는 느낌을 받았었습니다.(물론 안 그런 반응들도 있었겠지만 대체로 그렇게
느껴졌다는 것입니다 ^^)

잘 아시다시피 구글, 아마존, eBay, Yahoo 등 해외의 대형업체들은 공격적으로 스타트업 혹은 작은 기업들을 인수하고
있습니다. 특히 구글과 MS, Yahoo는 치열하게 인수경쟁을 벌이고 있죠. 해외 작은 벤처가 대형업체들에게 M&A 되는
것은 성공사례로 다뤄지는게 더 많죠.

인수합병보다 더 무섭고 시장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은 대기업의 중소기업 따라하기 아니겠습니까? 우리나라 대기업들이 수도없이 욕을 먹은것도 바로 그 이유이구요. 비단 인터넷 업체뿐 아니라 모든 산업에서 대기업들이 중소기업들과 협력하지 않고 이른바 말려죽인 후 헐값인수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죠. 그런면에서 힘있는 기업이 영세한 벤처의 기술, 브랜드, 고객기반 등을 인정하고 거래를 했다는 점에서 잘 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노트정리, 메모..탐색기보다 더 체계적이고 깔끔하게

현재 MS Word로 연구일지도 정리하고 아이디어도 정리하고 있는데
문뜩문뜩 떠오르는 것들을 매번 MS Word를 켜서 정리하기가
왠지 무거운 듯한 기분이 들더군요

그래서 대안을 좀 찾아보다가
탈퇴했던 플레이톡을 다른 사람들과의 댓글놀이가 아니라
아니라 나를 위해 남기는 짧막한 코멘트를 목적으로 다시 개설해봤지만
역시 뭔가 부족한 느낌..

요즘 미투데이, 플레이톡과 같이 거론되는 것들 중에 스프링노트란 것이 있길래
스프링노트란 것이 어떤것인가 하고 조금 살펴보니
뭐 글로 주절주절 할 거 없이 동영상으로 시연을 하는데
정말 기가 막히게 멋진 녀석인것 같더군요~!
일단 감상~

정말 당장 가입하고 싶은 마음 굴뚝같지만
아쉽게도 아직 클로즈 베타라 가입이 불가능한 입장.

그 와중에 눈에 띄인게 jwfreenote
이것 역시도 제작자분이 친절하게 동영상으로 설명을 해주셨더군요

ㅎㅎ 중독성있는 멘트 “이게 머나~”
jwfreenote 개발하신분 정말 말씀도 잘하시고 유머와 위트가 있으신분 같습니다

스프링노트는 웹형, jwfreenote는 설치형
이라는 차이도 있긴한데,
서비스자체가 개인적인 바램이 있다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다 커버해주면 좋겠다는..
특히나 노트같은 것은 웹만으로는 인터넷에 연결안되있는 아주 극소수의 경우에
설치형은 내 컴퓨터가 아니면 안된다는 경우에 문제가 있으니 말입니다.

일단은 써보기나 해야겠습니다
jwfreenote로 고고

더 궁금하시면 스크랩, 클리핑, 메모 기능의 재주꾼 – jwFreeNote
혹은 개발자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