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트위터는 공식 아이폰 어플이 없을까?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구매자가 빠르게 증가하며 아이폰이 시장에 충격을 주고 있지만, 해외에서는 아이폰이 단일 기종으로 가장 많은 사용자를 가짐으로써 플랫폼으로서의 위력이 더욱 대단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아마 대다수의) 인터넷 서비스 제공 업체들이 앞다투어 아이폰용 어플을 만들어 앱스토어에 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도 유독 트위터만이 공식 어플이 없어 참 의아하다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제3자 개발사들은 현재 트위터 클라이언트를 유료로 판매해 수익을 올리고 있는 반면 아이폰과 관련하여 트위터는 땡전한푼 못버는데 말이죠.

그러던 중, 아이폰으로 미투데이를 하면서 놀다가 왠지 그 이유를 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원래 미투데이에는 야메투라고 하는 아이팟터치용 어플이 있었습니다. 아이팟터치용이라하면 물론 아이폰용이기도 한 것이지요. 이 어플은 미투데이가 아닌 제3자에 의해 만들어진 어플이었습니다. “미투데이(me2day) 아이폰에서 야메투(yametoo)로 접속하라!” 라는 글에서 볼 수 있듯이 야메투와 같은 시도는 다양한 미투데이 어플리케이션의 등장을 기대하게 했습니다.

하지만 아이폰이 발매되고 미투데이가 공식 어플을 앱스토어에 등록함에 따라 이러한 기대는 접어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공식 어플이 있는데 구태여 비공식 어플을 쓸 이유가 없으니까요. 미투데이에 기반한 완전히 색다른 효용을 제공하는 서비스가 아니라면 (예를들어 트윗폴처럼 미투폴을 만든다던가 하는 식의) 사용자들의 선택을 받기 쉽지 않을거라 생각이 듭니다.

사용자들에 의해 선택받기 힘들거라는 것은 개발자들을 움츠러들게 만들 수 있습니다. 게다가 미투데이 자체를 더 재밋게 이용하도록 하느 어플, 즉 야메투와 같은 클라이언트 스타일의 어플이나 파워업킷트 격의 어플들을 개발하고자 하는 의욕을 떨어뜨릴 수 있습니다. 조금 핀트가 안맞는 얘기일 수도 있지만 벤처들이 서비스를 만들면서 가장 무서워하는 것과 같은 이유랄까요? 즉, 이 기능 미투데이가 만들어버리면 나는 무용지물.. 이런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죠.

트위터는 ‘파이프가 되려 한다’느니 하면서 뭔가 ‘인프라스트럭쳐’가 되겠다는 냄새를 풀풀 풍기잖아요? 그런면에서 트위터가 아이폰용, 그리고 모바일용 어플을 안만드는게 아닌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공식 앱이 나오면 트위터에 기반해서 뭔가 해보려던 제3자들이 겁을 먹게되고, 사용자들 또한 제3자 개발자들에 의한 클라이언트 어플을 외면할테니까요. (트위터가 공식 무료 앱을 내놓으면 유료 앱들은 전멸 아니겠습니까? 성급한 판단인가요? ^^)

미투데이 얘기를 많이 했지만 미투데이를 까려는 글은 아닙니다. 미투데이를 통해서 생각을 정리하다보니 미투 얘기를 많이 한것이고요, 미투와 트위터는 각자 전략적으로 추구하는 바가 다를 거라고 생각하고 그렇기 때문에 누가 옳고 누가 그르다 얘기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웹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는 모바일용 앱을 만드는 것이 너무나 당연합니다만, 그러한 행동이 전략이나 사업이 추구하는 방향에 따라서는 당연하지도 않을 수 있겠구나, 특히 외부개발자들을 위축시킬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에 글을 적어봤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

아이폰용 아이밈 등장!


지난 번엔 아이폰용 스카이프가 등장했다고 소개해드렸는데, 이번엔 음악 애플리케이션 등장 소식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아이폰용 아이밈이 앱스토어에 등록되었습니다. 후덜덜덜

아이밈을 간단히 설명 드리면 광고 수익을 기반으로한 무료 음악 감상 사이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아이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무료 음악 감상이 가능해졌다는 것이죠~!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도 무료.

애플이 아이튠즈의 MP3 판매수익에 악영향을 줄 수도 있는 이런 무료 음악 감상 애플리케이션을 왜 허용한건지 실로 궁금합니다. 애플 내부에서는 어떤 미래를 보고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걸까요?

imeem, Play List 공유 & 무료 음악 감상

지크의 팁박스 :: 외국의 무료 음악 사이트 – songza 와 imeem

최고의 음악 감상 전문 사이트, 아이밈(IMEEM)

무료 음악감상 사이트‘아이밈’ 뜬다 – 에디 & 소라네 집에 오신것을

제레미의 TV 2.0 이야기.. – 불법 다운로드의 합법화 사업 2가지

Dictionary.com 아이폰용 무료 소프트웨어 런칭

Dictionary.com이 아이폰용 무료 소프트웨어를 런칭했다는 소식입니다.

네트워크에 연결되어있을 때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에서도 사용 가능하다고 하는 군요.(Another cool feature of the app is the ability to access definitions and synonyms offline)

현재 앱스토어에는 24.99$ 짜리 메리엄-웹스터 사전등 10개 정도의 사전 애플리케이션이 있다고 합니다.

Says
저도 예전에 PDA폰 썼을 때, 무료 사전을 다운받아서 썼던 기억이 납니다. 무료이긴 했지만 지속적으로 DB가 업데이트 되었던 것으로 기억나네요.

현재 일반 핸드폰에도 사전기능이 있지만 타이핑이 힘들어서 많이 사용이 안되고 있습니다만, 터치 스크린 방식인(전부다는 아니지만 대부분) 스마트폰은 전자사전 키 입력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죠.

지금은 학생이면 거의 하나씩은 가지고 있는 전자사전이지만, 스마트폰의 확산 정도에 따라 전자사전의 입지가 애매해질 가능성이 적지않아 보입니다.(너무 당연한 얘기인가요? ^^)


Reference

테크크런치 원문 Dictionary.com Launches Free iPhone App

이 글은 팀블로그 메이븐 미디어에 개재한 글입니다

아이폰과 블랙베리용 스카이프 나온다

아이폰용 스카이프가 곧! 나온다고 합니다. (Sometime on Tuesday <- 이거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요? 다음주 화요일? 암튼 Sometime on Tuesday에 나온다고 합니다 ^^)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고, 가격은 무료!

Wi-Fi 로 인터넷 접속이 되는 장소이기만 하면 아이폰을 이용한 스카이프 회원들간 무료 통화가 이뤄질 수 있습니다. 일반 회선으로 거는 전화인 Skypeout 도 된다고 하는군요(통신사보다 요금이 싸면 Skypeout으로 쓰겠죠..?)

블랙베리용은 5월에 나온다고 하는군요


Says

스마트폰이 대세입니다.
스카이프는 설레여서 콧구멍이 벌렁벌렁하고 있겠군요
이런 상황은 충분히 예견 될 수 있었던 것으로 생각되는데요
통신사들 과연 충분히 준비해놓았을지 궁금하네요
(옴니아를 내놓고서 일반 휴대전화에는 있는 데이터 정액제도 못쓰게 한다던가, Wi-Fi 에서 휴대전화 인터넷으로 넘어갈때 알림 없이 스리슬쩍 넘어가게 한다던가 하는 식의 행동을 보이고 있는 걸 봐선 뭐 썩 준비를 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진 않습니다만…
뭐 SKT도 개방형 마켓플레이스를 만들고 운영하겠다고 발표했고, 굴지의 대기업이 계속 저런 치졸한(?) 방법으로 수익을 보존하려고 하진 않겠죠. 뭔가 준비되어있을거라고 믿습니다!)
해외 통신사들도 어떤 반응일지 궁금하구요

애플이나, RIM은 단말 제조 회사이니까 소비자들이 이동전화망으로 전화를 하던, VOIP로 전화를 하던 상관없어하는 걸로 보면 되겠죠?

+ 애플과 RIM이 꼭 단말 제조 회사라고 볼 수 만은 없을 수도 있겠군요. 특히 애플은 단말제조 회사다 라고 말하면 왠지 무식해 보이는거 같아….

참고문헌
원문 (테크크런치) Skype for iPhone officially official
CNET Skype for iPhone: It’s official

이 글은 팀블로그 메이븐 미디어에 개재한 글입니다

Lala 의 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 조만간 등장

아직 정확한 날짜가 공표되진 않았지만 조만간 Lala의 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이 등장할 것 같습니다. 테크크런치가 Lala의 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 데모 동영상과 이미지를 공개했네요.

지금까지 아이폰과 아이팟 노래를 듣기 위해서는 iTunes를 통해 노래를 99센트에 구매해야했지만, 이제 Lala와 같은 다른 음악서비스 회사를 통해서도 노래를 들을 수 있게 되는 상황이 오고 있습니다.

<그림 출처: 테크크런치>

Says

누구나 자신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여 등록할 수 있는 앱스토어의 등장과 동시에 예견되어있던 일이긴 하지만 무지 재밋네요. ㅎㅎ

Wi-Fi 기능이 기본 내장된 아이폰으로 인터넷에 접속만 되어있으면 Lala를 통해 곡당 10센트만 내면 노래를 들을 수 있고, 다운로드는 90센트에 할 수 있습니다. 과연 아이폰 사용자들은 계속 아이튠즈를 이용하게 될까요?

또 한가지, imeem 은 광고 수익을 기반으로 하는 무료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데요, imeem for iPhone이 나온다면 iTunes, Lala, iMeem 중 누가 승자가 될까요? (이미 iMeem for Android는 개발되어 서비스 중입니다)

[#M_iMeem의 T-mobile android Demo|접기|iMeem의 T-mobile android Demo
_M#]

무선 인터넷망이 확산됨에 따라 점점 소유보다는 접속이(음악파일 판매보다는 스트리밍 서비스가) 대세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자신들의 음악 컨텐트 판매 수익이 감속 될 수 있을 것 같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서비스들의 침입(?)을 허용하고 있는 애플. 저가 공세, 혹은 무료 서비스의 유혹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있다는 것일까요? 아니면 줄어드는 음악 컨텐트 수입을 무시해도 좋을 만큼 더 큰 다른 시장이 있다고 보고 있는 걸까요?
아무튼 어떻게 될지 매우 흥미진진합니다.

원문
First Look: Lala’s iPhone App Will Stream Your Music Library From The Cloud

이 글은 팀블로그 메이븐 미디어에 개재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