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데이 위젯 탑재

일전에도 시도했었던 것이지만 다시 한번 블로그에 미투데이 위젯을 넣어봤습니다.

보기가 다소 껄끄럽습니다만
요즘 블로그에 포스팅하는 횟수가 급격히 줄어서 말이죠..
저거라도 하나 달아놓고 살아있다는 표시를 하려고요.
아래쪽에 달면 좀 더 보기는 좋지 않는가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IBM 더럽더라도 기능으로 갑니다.
경로야 어떻든 제 블로그 방문해주신 분들과 스몰토크로 연계되면 더 좋잖아요.
Twitter로 안하고 미투데이로 하는 이유는 
그냥 제 개인적인 느낌으로 트위터는 사람 냄새가 조금 덜 나서 말이죠.. 그냥 메시지를 효율적으로 전파하는 구조라고나 할까요? 
사담입니다만 페이스북은 오프라인에서 관계가 있는 사람들과의 네트워크
미투데이는 오프라인 + 온라인 관계가 있는 사람들과의 네트워크
트위터는 정보획득용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업데이트는 미투데이에 쓰면 트위터랑 페이스북에 자동 업뎃
이렇게 나눠 쓴다고 써놓으니 뭐 되게 많아보이지만 친구수나 팔로워수는 완전평민 수준입니다. 차차 늘려가야죠. 
아무쪼록 위에 있는 미투데이나 옆에 있는 트위터를 통해 스몰토크 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Follow Me~ on Twitter & 친추 on 미투

Twitter is over capacity

요즘 수시로 이런다


문제라도 생긴건가?
한 두번도 아니고 몇일 동안 계속 이렇게 불안정해서야..

트위터, 검색기능 추가

트위터가 “Discovery Engine”이라고 이름 붙인 검색기능을 추가했다고 합니다.
트위터의 열혈유저가 아니었어서 그런지 검색기능이 없었다는 것도 모르고 있었네요. 🙂

Business Model로 검색해본 화면입니다.


보시다 시피 별도의 페이지로 이동하거나 하지 않고 그냥 제 트위터에서 검색결과를 보여줍니다.

그리고 저렇게 검색한 키워드는 저장을 할수 있는데요, (Real-time search result for business model 이라는 글 우측에 save this search 보이시죠? ^^) 이렇게 자주 사용하는 검색어를 등록함으로써 편리하게 관심사를 추적할 수 있게 해준다고 하는군요


Says
미투데이에도 ‘관심있는’ 이라는 메뉴에 태그를 등록해두고 관심사를 추적하는 기능이 있는데, 이게 매우 유용할 것 같으면서도 이상하게 많이 사용하지 않았던것 같습니다. 저만 그랬나요? 🙂
이 기능도 얼마나 많이 쓰일지…일단 속단은 금물이겠죠? ^^

참고문헌
테크크런치 원문 Twitter Confirms And Details New “Discovery Engine”

이 글은 팀블로그 메이븐 미디어에 개재한 글입니다

전화로 댓글을 읽어준다. ReadMyBlogToMe.com

ReadMyBlogToMe.com은 Accross Media Limited의 새로운 서비스로, Mp3 형태나 전화로 댓글을 읽어주는 서비스 입니다. 블로그 포스트들에 대해서는 월 10달러, 트위터에 대해서는 월 50달러라고 하는 군요.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새로운 댓글이 달렸는지, 어떤 얘기들이 오갔는지 확인하기 위해 수시로 들락날락할 필요가 없어집니다.

테크크런치는 벌써 Accross Media Limited와 파트너쉽을 체결했다고 하는군요.

원문에 가면 실제 작동하는 것을 들어보실 수 있습니다 🙂

Says
약간 노가다성이 없잖아 보이긴 하지만 정말 재밋는 아이디어네요 ㅎㅎ
이 기사를 보고나니 여러가지 아이디어가 떠오르네요 🙂

참고문헌
테크크런치 원문 ReadMyBlogToMe.com reads blog comments over the phone

이 글은 팀블로그 메이븐 미디어에 개재한 글입니다

eBay의 창업자, Twitter 기반 서비스 Ginx로 돌아온다

오래전에 eBay를 떠나 백만장자로서 자선사업과 엔젤투자를 하며 지내던 피에르 오미디야르(Pierre Omidyar)가 조용히 신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서비스명은 Ginx인데요, 트위터 사용자들에게 링크를 공유하고 의견을 나눌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라고 하네요. 현재 Private Pre-Alpha (-_-;;) 단계로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가 거의 없는 상황이긴 한데요

 

테크크런치의 설명을 빌자면 Ginx가 트위터의 클라이언트로서 작동하는데, 사실 더 중요한것은 Ginx가 URL Shortener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테크크런치(의 Eric Schonfeld)는 웹브라우저 애드온 형태로 제공되어, 사람들로 하여금 읽고 있는 웹페이지를 떠나지 않고 해당 웹페이지와 관련된 대화를 트위터를 통해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일거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작동되는지 예를들었는데(아직 데모가 나온건 아니라고 합니다)

예를들어 Omidyar의 트위터 피드에서 Ginx의 shortened link(한국말로 뭐라고 해야하나요? ㅠ,.ㅠ 무식해서..)를 클릭하면, Ginx의 툴바가 맨 위에 표시되는 형태로 변형된 웹페이지로 이동하게 됩니다. 아래 그림을 보시면 이해가 편하실 듯 하네요. 윗그림에서 클릭하면 아랫그림으로 이동하는 식이죠.

아래 그림의 Ginx 툴바에 쓰여져있는 글은 트위터에 쓰여져있던 메시지이구요, 그 메시지 오른쪽에 이에 대해 응답할 수 있는 reply 버튼이 있습니다. 이러한 방식을 통해 트위터로 돌아가지 않고 원본 컨텐트가 있는 곳에서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것이죠. Ginx 툴바의 X를 클릭하면 툴바가 사라지면서 원본 페이지가 나타난다고 합니다.(원본에 대한 매너랄까요? ^^)

 

이미지 출처: 테크크런치 Pierre Omidyar Is Getting His Ginx On (Co-founder Status Confirmed).

 

해외에서 워낙 인기가 좋은 트위터 사용자들에게 트위터를 더 유용하게 쓸 수 있도록 서비스(혹은 클라이언트, 혹은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 자신들은 트위터의 인기에 업혀갈 수 있는(? ^^) 재미있는 컨셉과 기술인 것 같습니다.